‘크리미널마인드’ 오해 푼 이준기, 프로파일러 되기로 결심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크리미널마인드'

‘크리미널마인드’

tvN ‘크리미널마인드’ 이준기가 프로파일러가 되기로 결심했다.

27일 방송된 ‘크리미널마인드’에서는 국가범죄정보국 범죄행동분석팀 NCI(이하 NCI)와 경찰 김현준(이준기)이 연쇄살인범인 안상철(김인권)을 체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건이 해결된 뒤 강기형(손현주) 팀장은 NCI 팀의 프로파일러로 김현준을 추천했다. 하선우(문채원)는 김현준을 찾아갔다. 그는 NCI 팀 추천서와 지원서를 내민 뒤 “우리랑 일할 생각 없냐”라고 물었다. 김현준은 여전히 “관심 없다”라고 말했다.

과거 경찰특공대 폭발물 처리반이었던 김현준은 NCI 팀 강기형 팀장의 수사 지휘 아래 폭탄물을 제거하다가 동료인 최상현(성찬)을 잃었다. 그는 최상현의 무덤을 찾아간 뒤 진실을 알았다. 실은 강기형 팀장이 아니라 다른 상사의 잘못된 판단 때문에 폭탄물이 터졌던 것.

김현준은 NCI 팀에 들어가기로 결심하고 하선우가 준 지원서를 작성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