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조여정 “‘대상 받기 어리지 않나’라고 말한 뒤 창피당해”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해피투게더3'

‘해피투게더3’

배우 조여정이 KBS2 ‘완벽한 아내’의 단아한 사이코패스 이은희 역을 맡은 뒤 성격이 변한 것 같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27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조여정에게 “연기 대상 후보로 거론이 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조여정은 “공식적으로 그런 건 아니다”라면서 “인터뷰에서 기자들한테 ‘아직 대상 받기에는 어리지 않나요’라고 했다가 ‘안 어린데요?’라고 창피를 당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여정은 “요즘은 20대 배우들도 대상을 많이 받는다. 나 혼자 나를 어리게 생각했다. 어디 가서 어리다고 얘기하면 안 되겠다”고 민망한 듯 웃음을 지었다.

조여정은 “이은희 역할을 맡은 뒤 성격이 좀 변했다. 짜증이 없는 성격인데 어느 날 아침에 눈을 떴는데 기분이 안 좋았다”면서 “빨리 끝내야지 아니면 성격 버리겠다 싶었다”고 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