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세’ 안재현, 이연희 대신 호박 맞고 뇌진탕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다만세' 화면 캡쳐

‘다만세’ 화면 캡쳐

SBS ‘다시 만난 세계’ 안재현이 이연희를 구하려다가 뇌진탕 진단을 받았다.

27일 방송된 ‘다시 만난 세계’에서 차민준(안재현)과 정정원(이연희)은 함께 청과물 시장에 들렀다.

차민준은 운반자의 실수로 청과물 박스와 부딪혔고, 큰 호박과 충돌했다.

차민준은 기절한 뒤 일어나 정정원에게 “나 정말 괜찮다”라고 말했지만, 휴대전화가 울리자 고구마를 들고 전화통화를 시도했다. 그 뒤 곧바로 기절했다.

차민준은 가벼운 뇌진탕 진단을 받았다. 정정원은 차민준의 집으로 가서 그를 돌봐줬고, 그 모습을 성해성(여진구)에게 들켰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