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송중기 “‘군함도’ 스크린 독점? 조심스럽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뉴스룸'

‘뉴스룸’

배우 송중기가 자신이 출연한 영화 ‘군함도'(감독 류승완)의 스크린 독과점 논란에 대해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앵커 손석희는 27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 출연한 송중기에 현재 불거진 ‘군함도’의 스크린 독과점에 대한 질문을 던졌다. 26일 개봉한 ‘군함도’는 개봉 첫 날 97만 관객을 돌파라는 신기록을 세웠지만 독과점 논란에 휩싸였다.

송중기는 “영화에 참여한 배우로서 관객들에게 감사하다”면서 “배급과 관련해서는 전문가가 아니라 말씀 드리기가 조심스럽다. 영화에 대해 관객들이 평가해주시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이어 “이틀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어마어마한 숫자다. 스크린 독과점 비판도 알고 있다. 그렇지만 그쪽 분야의 전문가가 아니라서 대답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