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최초 사이비 종교 다룬 ‘구해줘’…위기의 OCN 구할까(종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배우 우도환(왼쪽부터),서예지,옥택연이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OCN ‘구해줘’(극본 정신규/정이도, 연출 김성수) 제작발표회에서 카메라를 응시하며 미소짓고 있다. /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배우 우도환(왼쪽부터),서예지,옥택연이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OCN ‘구해줘’(극본 정신규/정이도, 연출 김성수) 제작발표회에서 팔짱을 끼고 있다. /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사이비 종교집단의 이야기를 담고 있지만 특정 종교에 대한 이야기보다 그릇된 믿음과 그들이 말하는 구원이란 무엇인가를 이야기 하고 싶었습니다. 제대로 된 구원과 믿음이 무엇인지를 알아가는 이야기가 될 것 같습니다.”

OCN 새 드라마 ‘구해줘’(극본 정신규, 연출 김성수)의 연출을 맡은 김성수 PD는 27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서 이같이 말했다. 이 자리에는 배우 옥택연·서예지·조성하·우도환· 윤유선·박지영이 함께 참석했다.

‘구해줘’는 사이비 종교집단에 맞서 첫 사랑을 구하려는 촌놈들의 좌충우돌 고군분투를 그린 스릴러 드라마다. 조금산 작가의 웹툰 ‘세상 밖으로’가 원작이다. 영화 ‘무명인’ ‘야수’ 등을 연출한 김성수 감독이 ‘구해줘’를 통해 드라마 PD로 변신했다.

김 PD는 드라마 연출을 맡게 된 데 대해 “매체 차이의 고민은 없었다. 저한테 좋은 이야기가 왔고 ‘이 작품을 해야겠다’라는 생각밖에 없었다”며 “운 좋게도 저와 지금까지 함께 영화를 만들었던 스태프와 같이 드라마 작업을 할 수 있게 돼서 큰 차이를 못 느끼고 작업을 하게 됐다” 설명했다.

김 PD는 원작 웹툰 ‘세상 밖으로’와의 차이점에 대해서는 “원작과는 결이 많이 다르다. 사이비 종교집단에 대항하는 청년들의 이야기라는 원작의 기본 틀을 갖고 와서 좀 더 많은 캐릭터를 등장시켰다”고 설명했다. 또  “이 작품이 스릴러라고 소개 됐지만 제 생각에는 휴먼 드라마다. 다양한 인간상이 나오는 휴먼물 안에 스릴러, 청춘물, 액션 등 다양한 요소들이 첨가됐다”고 덧붙였다.

특히 ‘구해줘’의 주연을 맡은 옥택연은 군 입대 전 마지막 작품이라고 선언했다. 그는 “(군 입대를) 기다리고 있다”면서 “올해는 정말 가고 싶다”고 말했다.

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옥택연은 “대본이 흥미로웠다. 사이비 종교라는 것이 실제로는 자주 접할 수 없는 소재이지 않나.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볼 법한 소재인데 드라마로 푼다는 것에 호기심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본을 읽으면서도 종교, 사회의 불합리한 것들에 부딪히면서 성장해 나가는 부분이 매력적이었다”고 덧붙였다.

서예지는 극중 사이비 종교집단 구선원에 감금된 임상미 역을 맡았다.서예지는 캐릭터 몰입을 위해 “(촬영) 2주 전부터 다운된 노래를 들었다. 혼자 갇혀 있으려고 노력했다. 저는 매 회 운다”며 “평소에도 혼자 있고 집에서도 혼자 있으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사이비 종교집단의 교주 역을 맡은 조성하는 특히 남다른 노력들을 기울였다. 그는 “사이비 종교에 대해 관심이 많았다. ‘그것이 알고싶다’ 등에서도 많이 접하긴 했지만 ‘그들은 왜 종교에 매혹돼서 빠져나오지 못하나. 그 힘은 무엇인가’가 궁금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사이비 교단의 여러 자료들을 보고 교주 역을 준비했다.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방법, 더 쉽게 연상될 수 있는 편안한 교주의 모습을 고민했고, 외향적으로도 흰머리가 괜찮을 것 같아서 최근 4번의 탈색 끝에 흰머리를 완성했다”고 밝혔다.

또 조성하는 “이번 작품을 통해서 사이비 종교뿐만 아니라 사회에서 일어나는 알지 못하는 불합리한 이야기에 대해서 많이 접하게 되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구해줘’ 첫 회는 오는 8월5일 오후 10시20분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