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전현무·이시언·기안84를 누가 말릴쏘냐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나 혼자 산다'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전현무·이시언·기안84가 장기를 마음껏 뽐냈다. 세 사람은 ‘여름 나래 학교’의 장기자랑 시간을 맞아 윙크부터 구성진 가락, 청순한 안무를 선보이며 현장 분위기를 뜨겁게 만들었다.

오는 28일 밤 11시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는 전현무·이시언·기안84의 장기자랑이 펼쳐진다.

전현무와 이시언은 각자의 개성이 담은 트로트 무대를 선보였다. 전현무는 전매특허 ‘깨방정 발재간’과 아이돌에 버금가는 윙크로 장기자랑 무대를 평정했다. 이시언은 맛깔 나는 노래와 구성진 가락으로 흥을 제대로 돋웠다.

‘나 혼자 산다’의 공식 래퍼 기안84는 순수하고 청순한 곡인 그룹 카라의 ‘허니’를 부르며 요정으로 변신했다. 기안84는 사뿐사뿐한 손동작을 시작으로 상큼함을 뽐냈는데, 이 모습을 본 박나래가 뮤직비디오 감독을 자처해 즉석 촬영까지 진행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