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서예지 “매회 우는 신…윤유선 선배 잘 도와줘”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서예지,구해줘

배우 서예지가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OCN ‘구해줘’(극본 정신규/정이도, 연출 김성수) 제작발표회에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배우 서예지가 극중 캐릭터에 몰입하기 위해 기울였던 노력을 밝혔다.

OCN 새 드라마 ‘구해줘’(극본 정신규, 연출 김성수) 제작발표회가 27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개최됐다. 옥택연, 서예지, 조성하, 우도환, 윤유선, 박지영, 김성수 PD가 참석했다.

서예지는 극중 사이비 종교집단 구선원에 감금된 임상미 역을 맡았다.

서예지는 캐릭터를 위해 “(촬영) 2주 전부터 다운된 노래를 들었다. 혼자 갇혀 있으려고 노력했다. 저는 매 회 운다”며 “평소에도 혼자 있고 집에서도 혼자 있으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새벽부터 우는 신이 있었는데 새벽부터 우는 건 사람인지라 힘들다. 극중 엄마 역의 윤유선 선배가 잘 잡아줬다”고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옆에 있던 윤유선은 “사실 저도 그 신은 쉽지 않았다. 그날 유독 예지가 힘들어 하길래 한참을 껴안고 있었다. 이상하게 슬퍼지더라. 그런데 행복했다. 예지를 도와줄 수 있는 선배가 돼서 좋았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구해줘’는 사이비 종교 집단에 맞서 첫 사랑을 구하기 위한 뜨거운 촌놈들의 좌충우돌 고군분투를 그린 스릴러 드라마다. 조금산 작가의 웹툰 ‘세상 밖으로’가 원작이다. 오는 8월5일 오후 10시20분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