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티안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출연하게 돼 영광”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크리스티안/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크리스티안/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크리스티안이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 출연하게 돼 영광이다”라고 말했다.

크리스티안은 27일 서울시 마포구 합정동 신한류플러스 프리미엄 라운지에서 열린 MBC 에브리원 여행 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사실 알베르토 편을 봤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크리스티안은 “방송을 보면서 나도 참여하고 싶다고 생각했었지만 실제로 이렇게 출연하게 될 줄은 상상도 못 했다”라며 “한국에서 외국인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 많지 않은데 출연하게 돼 영광이다”라고 덧붙였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한국을 잘 알지 못했던 외국인들이 난생처음 한국 여행에 도전하는 내용. 한국에서 활동 중인 외국 출신 방송인이 자신의 친구들을 한국에 초대해 따로 또 같이 여행을 하며 외국인들의 시선을 통해 우리가 몰랐던 ‘한국’을 새롭게 그려내는 프로그램이다. 27일 오후 8시 30분에 처음으로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