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세’ 측, “여진구·안재현 벌써 형동생 할 만큼 친해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SBS '다시 만난 세계' 여진구, 안재현 / 사진제공=아이엠티브이

SBS ‘다시 만난 세계’ 여진구, 안재현 / 사진제공=아이엠티브이

SBS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의 여진구가 안재현의 단추를 여미는 장면이 공개됐다.

여진구는 극중 주민등록상으로는 31살이지만 몸과 마음은 19살인 소년 성해성 역을 맡았다. 안재현은 잘생긴 외모와 다정한 성격을 지닌 차민준 역을 맡았다. 둘은 상반된 매력을 발산하며 정정원 역을 맡은 이연희를 사이에 두고 치열한 삼각 로맨스를 펼칠 예정이다.

27일 방송될 7~8회에서는 서로의 존재를 알게 된 여진구와 안재현이 한 지붕 아래 단 둘이서만 오묘한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담긴다. 극중 여진구가 사고로 오른 손을 다쳐 깁스를 하게 된 안재현을 어쩔 수 없이 간호하게 된 장면이다. 여진구는 잠옷으로 갈아입고 나온 안재현의 단추가 잠겨 있지 않자 “저 이런 거 하려고 여기 있는 건데요”라고 시크하게 말한 채 단추를 채우고 돌아선다.

이 장면은 지난 24일 SBS 일산 제작센터에서 촬영이 이뤄졌다. 여진구와 안재현은 삼각 로맨스를 펼쳐야 하는 극중 상황과는 달리 촬영 초반임에도 벌써 친해진 모습으로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고 있다는 후문이다. 두 사람은 소품으로 놓여 있는 소파에 붙어 앉아 화기애애하게 대본을 맞춰봤다.

제작진 측은 “여진구와 안재현은 벌써 형, 동생 할 만큼 친해져 촬영 내내 좋은 합을 보여주고 있다”라며 “극중 전혀 다른 매력을 선사하며 여심 저격에 나설 여진구와 안재현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다시 만난 세계’ 7~8회는 27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