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티피플’ 헤이즈, 에이핑크가 부른 ‘저 별’ 듣고 눈물 흘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박진영의 파티피플' 박진영, 헤이즈, 에이핑크 / 사진제공=SBS

‘박진영의 파티피플’ 박진영, 헤이즈, 에이핑크 / 사진제공=SBS

SBS ‘파티피플’ 2회 게스트로 에이핑크와 헤이즈가 출연한다.

29일 방송되는 ‘파티피플‘에 에이핑크와 헤이즈가 출연해 무대를 펼친다.

29일 방송 녹화를 진행할 때 전혀 교집합이 없을 것 같은 두 팀은 “일본에서 공연을 할 때 만난 적이 있었다. 그때 혼자 대기실에 있을 때 에이핑크가 잘 챙겨줘서 너무 고마웠다”는 헤이즈의 고백으로 구면임이 드러났다.

이에 에이핑크 은지는 본인이 솔로 활동을 했던 경험이 있어 혼자의 외로움을 알기에 잘해주고 싶었다고 밝혀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또래 친구로 만난 에이핑크와 헤이즈는 처음의 어색함도 잠시 칵테일을 마시며 서로의 멘트에 적극적인 반응을 보여주며 화기애애한 술자리에 푹 빠져들었다.

게스트들이 한 번쯤 뺏어보고 싶었던 다른 가수의 노래로 무대를 선보이는 ‘파티피플’만의 특별 코너 ‘뺏고송’에서는 헤이즈와 에이핑크가 각각 상대방의 노래를 선택해 부르는 가졌다. 헤이즈는 “과거 족발집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시절 에이핑크의 노래를 듣고 힘을 얻었다”며 ‘NO NO NO’를 선곡했다. 헤이즈는 이 노래를 본인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해 에이핑크의 감탄을 이끌어 냈다.

에이핑크는 평소 이동할 때 차 안에서 헤이즈 노래를 들을 만큼 헤이즈의 팬임을 밝히며 헤이즈의 ‘저 별’을 불렀다. 노래를 듣던 헤이즈는 누군가 자신의 노래를 커버하는 무대를 보는 것이 처음이라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서로 다른 음악 색깔을 지닌 에이핑크와 헤이즈의 만남은 오는 29일 밤 12시 15분에 방송되는 ‘파티피플’에서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