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상돈 PD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정규 편성, 부담 되기도 한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포스터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포스터

문상돈 PD가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가 정규 편성 돼 부담이 되기도 한다”고 밝혔다.

문상돈 PD는 27일 서울시 마포구 합정동 신한류플러스 프리미엄 라운지에서 열린 MBC 에브리원 여행 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생각보다 첫 회 방송을 많이 찾아주셨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문 PD는 “제작진도 파일럿 시청률을 보고 ‘왜 이렇게 잘 나왔지?’ 할 정도로 놀랐다. 한국 사람들이 시청할 때 신기해 할만한 포인트가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 “한국에 한 번도 방문해보지 않았던 친구들을 통해 한국의 새로운 모습 볼 수 있을 것 같다는 확신이 있었다”라며 연출 계기를 공개하기도 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한국을 잘 알지 못했던 외국인들이 난생처음 한국 여행에 도전하는 내용. 한국에서 활동 중인 외국 출신 방송인이 자신의 친구들을 한국에 초대해 따로 또 같이 여행을 하며 외국인들의 시선을 통해 우리가 몰랐던 ‘한국’을 새롭게 그려내는 프로그램이다. 27일 오후 8시 30분에 처음으로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