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랑’, 조정래 작가·안희정 지사와 세대화합 이룬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아리랑' 포스터 / 사진제공=신시컴퍼니

뮤지컬 ‘아리랑’ 포스터 / 사진제공=신시컴퍼니

소설 ‘아리랑’의 조정래 작가와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뮤지컬 ‘아리랑’의 ‘관객과의 대화’에 참여한다.

‘아리랑’ 측은 ‘우리 모두의 아리랑-민초들이 지킨 나라’라는 주제로 오는 8월 12일 오후 9시 20분 예술의전당 오페라하우스 1층 카페에서 관객과 대화를 나눈다. 극이 전하고자 하는 역사의식을 관객들과 공유하고, 더 친밀하게 역사를 바라보는 시간을 갖기 위해서다.

조정래 작가와 안희정 지사를 비롯해 ‘아리랑’의 고선웅 연출, 배우 김성녀·안재욱·박지연 등도 참석한다.

행사 참여 신청은 인터파크와 플레이디비, 신시컴퍼니 네이버 블로그에서 할 수 있다. ‘관객과의 대화’는 인터파크, 신시 컴퍼니 페이스북을 통해 생중계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