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옥택연 “군 입대 기다려…올해 꼭 가고 싶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옥택연,구해줘

그룹 2PM 멤버 옥택연이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OCN ‘구해줘’(극본 정신규/정이도, 연출 김성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카메라를 향해 장난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배우 옥택연이 올해 꼭 군 입대를 하고 싶다고 했다.

OCN 새 드라마 ‘구해줘’(극본 정신규, 연출 김성수) 제작발표회가 27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개최됐다. 옥택연·서예지·조성하·우도환·윤유선·박지영·김성수 PD가 참석했다.

옥택연은 “지난해 tvN 드라마 ‘싸우자 귀신아’ 찍을 때 입대 전 마지막 작품이 될 것 같다고 했는데 한 해가 지났다. 올해는 정말 가고 싶다”고 말해 장내를 폭소케 했다.

옥택연은 이어 “(군입대를) 기다리고 있다. 병무청에서 불러만 준다면”이라고 말했다.

그는 작품 선택 이유로 “기라성 같은 배우와 함께 할 수 있다는 유혹이었다. 또 대본 자체도 흥미로웠다. 사이비 종교라는 것이 실제로 자주 접할 수 없는 소재지 않나.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볼법한 소재인데 드라마로 푼다는 것에 호기심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본을 읽으면서도 종교, 사회 불합리한 것들에 부딪히면서 성장해 나가는 부분이 매력적이었다”고 덧붙였다.

‘구해줘’는 사이비 종교 집단에 맞서 첫 사랑을 구하기 위한 뜨거운 촌놈들의 좌충우돌 고군분투를 그린 스릴러 드라마다. 조금산 작가의 웹툰 ‘세상 밖으로’가 원작이다. 오는 8월5일 오후 10시20분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