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 그녀에게 울려 퍼지길 (종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박원,쇼케이스

새 음반 ‘제로미터(OM)’로 돌아온 가수 박원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헤어진 연인에 대한 경험담을 쓴 곡이기 때문에 발표 전까지 고민했습니다. 친구에게 털어놓듯이 음악으로 만들어 무뎌지자고 마음 먹었습니다. 헤어진 연인도 크게 화를 내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가수 박원이 27일 오전 11시 서울 용산구 한남동 남산예술원에서 열린 쇼케이스에서 신보 ‘제로미터(0M)’를 이렇게 소개했다. 그는 이번 음반의 콘셉트를 ‘미발표곡’으로 정해 그간 정규 음반과는 분위기가 달라 빼놓은 4곡을 묶었다. 공교롭게도 모두 같은 여성과 겪은 경험담을 바탕으로 한 노래다. 만남부터 이별, 그 후의 과정이 순서대로 담겨있다. 발라드 장르인 타이틀곡 ‘올 오브 마이 라이프(all of my life )’와 ‘터치(touch)’ ‘다운(DOWN)’, ‘미라클(miracle)’ 등이다.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박원은 “정규 음반이 앞으로의 음악 방향을 담는다고 하면 이번엔 다르다. 책과 영화로 치면 번외편 내지는 스핀오프의 성격”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내놓은 음악과는 결이 다르며, 앞으로 하고 싶은 음악의 연장선이란 느낌도 주고 싶지 않다고 강조했다.

박원,쇼케이스

가수 박원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는 “헤어진 연인과의 설레는 순간, 버림받았던 기억, 헤어진 뒤의 마음을 녹였다. 여전히 그녀를 생각하면 바닥으로 떨어지는 기분이 들어 ‘해수면 보다 낮은 지역’이란 뜻의 ‘제로미터(0M)’를 음반 제목으로 정했다”며 “그녀가 이 노래를 들으면서 나를 떠올리기만 해도 성공이라고 생각하며 만들었다”고 밝혔다.

‘터치’는 그녀와 처음 마음을 확인하던 기억을 담았다. 박원은 4곡 중 가장 좋았던 기억이기 때문에 현재는 부르기 힘들다고 소개했다. ‘올 오브 마이 라이프’에는 헤어지게 된 배경을 풀었고, ‘다운’은 사랑하는 사람이 나를 밀어낼 때 느낀 감정이다. ‘미라클’은 새로운 연인과 함께있는 그녀와 마주쳤던 때를 회상한다. ‘기적’을 부정적으로 풀었다는 점이 신선하다.

철저하게 사적인 이야기로만 음반을 채웠다는 박원은 “음악 방송에 출연하는 대신 오는 9월 열리는 공연 준비에 집중할 것”이라며 “지금처럼 무대에서 음악으로 소통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