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숲’, 마지막회 90분 특별편성… “레전드 될 것”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비밀의 숲'

‘비밀의 숲’

tvN ‘비밀의 숲’이 마지막회를 90분 특별 편성한다. 결말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서다.

종영까지 단 2회 만을 남겨두고, 결말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는 ‘비밀의 숲’(극본 이수연, 연출 안길호)이 오는 30일 방송될 최종회는 90분으로 특별편성 돼 안방극장을 찾는다.

tvN은 “시청자들의 높은 기대에 부응하고자 ‘비밀의 숲’ 마지막 회 방송을 기존보다 방송시간을 늘여 90분 편성하기로 했다”며 “모든 회차 마다 높은 완성도와 세밀한 구성을 자랑한 ‘비밀의 숲’은 마지막 회 역시 한국 수사극의 수준을 한 단계 상승시킨 레전드 회차로 기억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다소 어려울 수 있는 장르극임에도 뜨거운 관심을 보여줘 감사드린다”면서 “90분 간 눈을 뗄 수 없는 몰입도 높은 스토리 전개에 세련되고 완성도 높은 연출이 담길 예정이니 끝까지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지난주 방영된 13회와 14회에서 영은수(신혜선) 검사가 살해된 데 이어 정체를 숨기고 특임팀으로 활약했던 윤과장(이규형)이 검거돼 충격을 안겼다. 과연 그는 영은수를 죽인 잔혹한 연쇄 살인범일까. 그가 아니라면, 이 모든 ‘빅픽쳐’를 그린 이는 누구일까. ‘비밀의 숲은 오는 29일과 30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