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김태우 “장모, 국내 1호 컬러리스트”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백년손님'

/사진=SBS ‘백년손님’

가수 김태우가 ‘국내 1호 컬러리스트’인 장모와의 첫 만남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27일 방송될 SBS 예능프로그램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서는 김태우가 스튜디오 게스트로 출연한다.

김태우는 “장인, 장모님과 처음으로 만났을 때를 기억하냐”는 질문에 “우리 장모님은 국내 1호 컬러리스트다. 색을 연구해 패션, 트렌드를 미리 발표하는 직업이라 유행에 민감한 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더욱이 아내에게 먼저 연예인이란 직업에 선입견을 갖고 계신다는 말을 전해 들어서 긴장했다. 그런데 막상 장모님을 만나 뵈니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김태우’라는 가수의 팬이시라고 하더라”며 “운이 좋았다”고 겸손함을 내비쳤다.

김태우는 이어 처음으로 처가에서 밥을 먹었던 날의 에피소드도 공개했다. “처가에서 처음 식사를 하기로 한 날, 장모님께서 제 시간보다 늦으셨다. 거실에 앉아 기다리는데 부엌에서 도마 소리가 아닌 비닐 봉투 소리가 들리더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알고 보니 음식 솜씨에 자신이 없던 장모님이 맛집에서 음식들을 사와 한 상을 차려 주시려 했던 거였다. 생각보다 늦어서 나에게 들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태우와 장모의 에피소드는 오늘(27일) 오후 11시10분 ‘백년손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