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자’, 30만 관객 돌파… 장기 상영 돌입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옥자' 포스터 / 사진=넷플릭스 제공

‘옥자’ 포스터 / 사진=넷플릭스 제공

영화 ‘옥자'(감독 봉준호)가 30만 관객을 돌파하며 장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옥자’는 비밀을 간직한 채 태어난 거대한 동물 옥자와 강원도 산골에서 함께 자란 소녀 미자(안서현)의 이야기를 그린다. 섬세한 연출력과 독창적인 스토리텔링으로 전 세계 관객들을 사로잡아온 봉준호 감독과 인터넷 스트리밍 업체인 넷플릭스의 합작으로 화제를 산 ‘옥자’가 개봉 5주차임에도 반응이 뜨겁다.

지난 6월 29일 넷플릭스와 전국 극장을 통해 개봉한 ‘옥자’는 개봉일 기준 전국 극장 스크린 점유율 1.9%(2017년 6월 29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기준)라는 열악한 상황에서 시작했음에도 불구하고 5주차 누적 관객수 3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옥자’는 멀티플렉스 극장이 아닌 단관 극장에서만 상영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관객들의 호응에 힘입은 유례없는 장기 상영에 돌입했다.

‘옥자’는 서울 더숲 아트시네마에서 개관 이후 최초로 개봉일 전 회차 매진을 기록하고, 부산 영화의 전당에서 최초로 개봉일 조조 상영이 매진되는 등 각종 이색 기록을 쏟아냈다. 또한 명필름 아트센터, 이수 아트나인, 광화문 씨네큐브를 비롯 ‘옥자’를 4k 화질로 더욱 생생하게 즐길 수 있는 중소 극장에서 영화를 보기 위해 원정 관람을 떠나는 이색적인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봉 감독의 네 번째 칸 국제영화제 초청작으로 주목받은 ‘옥자’는 틸다 스윈튼·제이크 질렌할·폴 다노·릴리 콜린스·스티븐 연·지안카를로 에스포지토 등 할리우드 정상급 배우들과 안서현·변희봉·윤제문·최우식 등 한국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