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함도’, 개봉 이틀째 100만 관객 돌파… ‘명량’과 같은 속도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영화 '군함도' 포스터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군함도’ 포스터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군함도'(감독 류승완)가 역대 최고의 오프닝 신기록을 경신한데 이어 개봉 이틀째인 27일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하시마, 군함 모양을 닮아 군함도라 불림)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개봉 첫날 97만 관객을 동원하며 오프닝 최고 신기록을 경신한 ‘군함도’가 개봉 이틀째인 27일 오전 10시 기준, 117만명을 넘어섰다.

‘군함도’의 기록은 1761만명을 기록한 역대 박스오피스 1위의 ‘명량’과 같은 흥행 속도다. 또한 2015년 개봉해 1341만 관객을 동원한 류승완 감독의 전작 ‘베테랑’과 1270만명을 동원한 ‘암살’의 개봉 3일째 100만 돌파보다 하루 빠른 기록이다.

52%가 넘는 좌석 점유율은 물론, 예매율과 박스오피스 1위를 점령한 ‘군함도’는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배우들의 연기, 보는 이를 압도하는 규모감 있는 볼거리와 대규모 탈출 시퀀스로 화제를 모았다. 이어지는 외화 블록버스터의 강세 속 한국 영화의 흥행 포문을 연 ‘군함도’가 폭넓은 연령대 관객들의 지지를 얻으며 여름 극장가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