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고동’ 육성재, 어부돌이 돌아온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주먹쥐고 뱃고동'

/사진=SBS ‘주먹쥐고 뱃고동’

그룹 비투비의 육성재가 SBS 예능프로그램 ‘주먹쥐고 뱃고동’에 다시 돌아온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주먹쥐고 뱃고동’은 자연의 섬, 통영 ‘욕지도’ 편으로 꾸며진다. 기존멤버인 김병만, 이상민, 육중완, 경수진, 허경환, 김종민과 원년 멤버 육성재가 합류해 통영으로 향한다.

육중완은 촬영을 떠나기 전 육성재의 숙소를 급습했다. 그는 “5월에 돌아온다더니 벌써 7월이다”라며 육성재를 나무랐다. 육성재는 “‘뱃고동’에 돌아가고 싶다가도 공포의 정어리 떼 생각이 나서 못 가겠다”며 ‘뱃고동’ 출연을 미룬 솔직한 이유를 밝혔다.

육중완은 “이번 촬영에서는 네가 좋아하는 ‘낚시’를 할 수 있다”고 얘기했다. 육성재는 “낚시하러 간다는 말에 속아서 흑산도까지 갔다. 절대 안 속는다”며 철벽 방어를 펼쳤다.

이에 육중완은 게임에서 육성재가 질 경우 지금 당장 짐을 싸 함께 떠날 것을 제시하며 육씨네 집안싸움을 예고했다.

‘주먹쥐고 뱃고동’은 오는 29일 오후 6시1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