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미널마인드’ 유선, “등장만으로 밝은 에너지 전달할 수 있도록”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크리미널 마인드' 유선 / 사진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크리미널 마인드’ 유선 / 사진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이번에는 이 시대 최고의 화이트해커이자 NCI 요원이다.

배우 유선이 지난 26일 첫 방송된 tvN 새 수목드라마 ‘크리미널 마인드’에서 연기 변신을 시도했다.

유선은 극중 ‘크리미널 마인드’ 원작에서 페넬로페 가르시아를 리메이크한 나나황을 맡았다. 나나황은 NCI 요원들이 원하는 정보를 빠르고 정확하게 전달하는 정보수집요원이자 천재 화이트해커다.

유선의 화려한 색감의 의상과 액세사리로 한국판 페넬로페 가르시아를 표현하고자 한 노력이 엿보였다.

유선은 “나나황의 등장만으로도 밝은 에너지가 잘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했다”라며 “원작 속 페넬로페 가르시아의 매력에 빠지셨던 분들도 시간을 갖고 기다려주신다면 새롭게 만들어진 나나황 캐릭터를 정감 있는 캐릭터로 받아들이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크리미널 마인드’ 2화는 27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