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기 소년소녀’ 한예슬 “너무 재밌는 드라마가 될 것 같은 예감”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한예슬, 김지석/사진제공=MBC

한예슬, 김지석/사진제공=MBC

MBC 새 월화특별기획 ‘20세기 소년소녀’(극본 이선혜, 연출 이동윤)가 캐스팅을 마무리 짓고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했다.

‘20세기 소년소녀’는 어린 시절부터 한 동네에서 자라온 35살, 35년 지기 세 여자들이 서툰 사랑과 진한 우정을 통해 성장해나가는 과정을 그린 감성 로맨스 드라마.

배우 한예슬과 김지석은 각각 아이돌 출신 배우 사진진과 애널리스트 출신 투자전문가 공지원 역으로 캐스팅돼 연기 호흡을 맞춘다. 특히 두 사람의 첫 만남에 기대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지난 21일 첫 촬영을 마친 한예슬은 “실제 제 모습과 닮은 점이 많은 캐릭터인 진진을 만나 반가웠다. 여러 배우들, 제작진과 좋은 인연 맺게 되어서 감사하고 너무 재밌는 드라마가 될 것 같은 예감이 든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김지석은 “제목이 ‘20세기 소년소녀’인데 21세기의 좋은 드라마를 만든다는 각오로 열심히 촬영하겠다”고 덧붙였다.

‘20세기 소년소녀’는 ‘왕은 사랑한다’의 후속으로, 오는 9월 방송될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