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세’ 여진구·이연희·안재현, 삼각 로맨스 본격 시동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다시 만난 세계' 방송 캡쳐

/사진=SBS ‘다시 만난 세계’ 방송 캡쳐

SBS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의 여진구, 이연희, 안재현의 삼각 로맨스가 시동을 걸었다.

지난 26일 방송된 ‘다시 만난 세계’에서는 12년 만에 재회한 성해성(여진구)과 정정원(이연희)가 애틋한 눈물의 포옹 이후 풋풋한 러브라인을 이어가는 가운데 차민준(안재현)의 직진 로맨스가 점화됐다.

정정원은 자신이 일하고 있는 레스토랑에 어린 자신을 버리고 떠났던 엄마(서이숙)가 찾아와 돈을 내밀자 분노하며 “나보다 돈 많아? 내가 더 많을 걸? 이 건물 레스토랑 다 내 거야. 여기 차민준 대표랑 결혼하거든”이라고 거짓말 했다.

건물 한켠에서 본의 아니게 정정원의 말을 엿듣게 된 차민준은 정원의 엄마 앞에 나타나 “정원이와 곧 결혼 할 겁니다. 여기서 어머니 만나게 됐네요”라며 정정원의 거짓말에 힘을 보탰다.

머쓱해진 상황에 정원의 엄마가 같이 밥을 먹자고 제안했지만 차민준은 “죄송해서 어떡하죠? 지금 예약이 꽉 차서 자리가 없는데요”라며 정원의 엄마를 무안하게 만들었다.

퇴근 후 정정원은 차민준에게 낮에 엄마 앞에서 거짓말 했던 것을 사과하며 어린 시절 얘기를 꺼내려 했다.

그러자 차민준은 “말 안 해도 돼. 나도 말하기 싫은 우리 가족 얘기 있어”라고 진심이 묻어나오는 말로 위로를 전했고 정정원은 눈물을 보였다. 이에 차민준은 그를 끌어안고 위로를 건넸다.

이때 가족들로 힘겨운 시간을 보냈던 성해성이 정정원을 보기 위해 레스토랑을 찾아왔다. 그는 차민준 품에 안긴 정정원의 모습을 목격, 충격을 받으며 본격적인 삼각 로맨스를 예고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