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은 사랑한다’ 홍종현, 말까지 사로잡은 ‘馬성남’ 등극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왕은 사랑한다' 홍종현

‘왕은 사랑한다’ 홍종현

MBC 월화드라마 ‘왕은 사랑한다’(극본 송지나, 연출 김상협)에서 배우 홍종현이 다정한 매력으로 말까지 사로잡으며 ‘마(馬)성남’에 등극했다.

‘왕은 사랑한다’에서 홍종현은 왕린 역으로 열연 중이다. 왕린은 왕세자 왕원(임시완)의 곁에서 그를 살뜰히 챙기고 동생 왕단(박환희)에게도 다정하고 따뜻한 오빠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다정하고 부드러운 눈빛이 여심을 저격 중인 가운데, ‘왕은 사랑한다’ 촬영 중 홍종현의 다정한 눈빛이 포착됐다. 그 상대가 말이라서 눈길을 끈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홍종현이 말을 쓰다듬고 있다. 홍종현은 촬영 전 자신이 타게 될 말과 교감을 나누고 있다. 마치 조련사라도 된 듯 말을 세심하게 돌보고 있다.

홍종현은 먼저 말에게 다가가 털을 쓸어주고 눈을 맞추는 등 말과 교감을 나눴다. 이후 멋진 승마 장면을 연출할 수 있었고, 홍종현은 촬영이 종료된 후 상대배우를 챙기는 것처럼 말에게도 따뜻한 인사를 건네 훈훈함을 자아냈다.

‘왕은 사랑한다’는 고려 시대를 배경으로 세 남녀의 엇갈린 사랑과 욕망을 그린 탐미주의 멜로 팩션 사극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