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백의 신부’ 남주혁, 이렇게 설렐 줄 몰랐지?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하백의 신부 2017' 남주혁

‘하백의 신부 2017’ 남주혁

tvN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2017′(극본 정윤정, 연출 김병수)에 출연 중인 배우 남주혁이 뜻밖의 로맨티스트에 등극했다.

남주혁은 ‘하백의 신부 2017’에서 도도하고 근엄하지만 ‘허당’ 기질이 다분한 물의 신 하백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극 중 하백은 일상 생활에서 잘 사용하지 않는 낯선 말투와 어휘를 구사한다. 그런 그에게 로맨틱한 면모는 조금도 없는 듯했다.

그렇지만 회가 거듭될수록 하백은 ‘어록제조기’로 활약하며 숨겨뒀던 매력을 대방출하고 있다. 무심한 듯 로맨틱하다.

◆ “내내 네 생각만 했어”
하백은 1회에서 소아(신세경)에게 키스, 2회에서는 포옹, 3회에서는 고백까지 했다. 알고 보니 “곰처럼 미련하고 아둔한” 소아가 못마땅해서 생각을 떨칠 수 없다는 뜻이었지만, 그의 의도와 달리 소아는 떨리는 마음을 감출 수 없었다.

◆ “저 여자, 내 소속이야. 괴롭히고 싶으면 허락 받아”
하백은 자야(배누리)가 소아를 괴롭히거나 후예(임주환)가 신경에 거슬릴 때도 소아의 곁을 지켰다. 하백은 히어로처럼 등장해 소아가 자신의 소속임을 몇 번이나 강조했다.

◆ “영광인 줄 알아. 처음 쓰는 글자니까”
한글을 익힌 하백이 담벼락에 투박하게 적어낸 첫 글자는 다름 아닌 “윤소아”였다. 하백은 “영광인 줄 알아”라며 새침하게 말했지만, 정작 자신의 이름은 “하박”이라고 적는 서툰 모습으로 미소를 짓게 했다.

◆ “약속하지, 지켜주겠다고. 그게 신의 본분이니까”
하백은 죽을 위기에 처했다가 무사히 돌아온 소아의 손목을 잡았다. 그는 소아에게 더 이상 위험에 빠뜨리지 않고, 지켜주겠다고 약속했다. 로맨틱한 분위기에 이어 하백은 소아의 새끼손가락을 걸며 ‘약속, 도장, 복사’를 하며 엉뚱함을 드러냈다.

◆ “귀여워, 제법”
소아와 놀이공원 데이트를 즐기던 하백은 고개를 치켜들고 자신의 도도한 말투를 따라하는 소아를 보며 “귀엽다”고 말했다. 놀라서 되묻는 소아에게 다시 한 번 “귀여워, 제법”이라고 다시 한 번 말해 소아를 설레게 했다.

◆ “퇴근 같이해”
퇴근을 같이하자는 말이 이토록 로맨틱할 줄이야. 이는 “드라이브를 같이 하고 싶다” 혹은 “데리러 갈게”라는 하백만의 표현이다. 소아는 이 말을 듣고 무슨 의미인지 하루종일 곱씹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