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이외수, 아내에게 참회록 쓴 사연은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살림하는 남자들2' 화면 캡쳐

‘살림하는 남자들2’ 화면 캡쳐

소설가 이외수 씨가 아내에 대한 미안함을 드러냈다.

26 방영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힘들었던 과거의 일들로 인해 갈등하는 이외수 씨 부부의 모습과 과거의 잘못을 진심으로 뉘우치고 참회하는 심정으로 최선을 다해 아내에게 다가서는 이씨의 모습을 소개했다.

이씨 부부는 건강검진을 위해 춘천의 병원을 찾았다이씨는 특이사항이 없었으나 아내의 몸상태는 좋지 않다는 의사의 진단을 받았다병원을 나선 이씨는 의기소침해 있을 아내를 위로하려고 젊었을 때 살았던 마을을 찾았지만 아내는 싫은 내색이었다.

오랜만에 찾은 마을에는 가족이 함께 살았던 집이 여전히 그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오래전 이씨가 써 준 간판도 그대로 있어 부부를 즐겁게 했다.

간판을 보고 반가운 마음에 문을 두드린 집에는 젊은 시절 이씨와 어울렸던 친구가 여전히 살고 있었다. 오랜만에 만난 친구와 이씨는 옛 추억을 떠올리며 즐거워했다. 하지만 이씨의 아내는 잊고 싶었던 기억의 소환에 표정이 점점 어두워져 갔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아내는 제일 아픈 게 내 마음을 부순 것이었다며 다시 떠오른 과거 상처에 힘들어했다. 이씨도 아마 (아내가그 시절을 다시 떠올리고 싶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과거 이씨는 외도를 하면서 아내에게 이혼을 요구했던 것.  아내는 이혼도 생각했으나 아이들이 계모 손에서 크는 것이 싫어서 끝까지 견뎠다고 밝혔다.

저녁이 되자 이씨수는 아내를 위해 서툰 솜씨로 칼국수를 만들었다. 아내가 첫째를 임신하고 입덧 할 때 먹고 싶어해 어렵게 사다 줬던 특별한 추억을 간직한 참외도 함께 준비했다.

이씨는 하늘에서 제가 필요하다 하시더라도 아내에게 죄스럽고 미안한 것을 조금이라도 덜고 갈 수 있도록 배려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