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서민정, 거침없이 봉인해재된 예능감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배우 서민정이 거침없이 봉인해제 됐다. 10년간 묵혀둔 매력들을 대방출하며 ‘흥민정’으로 거듭났다. 여기에 상큼하고 귀엽고 사랑스러움으로 큰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26일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하이킥, 두 번째 역습! 한 번 더 오케이?’ 특집으로 배우 서민정·박해미·정준하가 출연했다. 여덟 번째 스페셜 MC인 그룹 슈퍼주니어 은혁이 김국진·윤종신·김구라와 호흡을 맞췄다.

‘하이킥’ 1탄에서 목소리 출연만으로도 화제가 됐던 서민정이 돌아왔다. 서민정은 “항상 이 맘 때쯤 미국에서 온다. 내년에도 불러주시면 오겠다. 제일 좋아하는 프로그램에 나와서 너무 좋다”라고 밝혔다. 또한 “유일한 낙이 한국 프로그램 보는 거다. ‘거침없이 하이킥’이 마지막 작품이라 하나하나 너무나 생생하다”고 말했다.

서민정의 해피 바이러스는 10년이 지나도 여전했다. ‘국대급 음치’ 서민정은 MBC ‘복면가왕’ 출연을 위해 6개월 전부터 노래 연습을 했다. 50곡 정도를 부르다 결정한 곡이 윤종신의 ‘팥빙수’였다. 또한 본방송에서 편집 당했던 ‘숟가락 연주’로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더 좋은 숟가락을 찾기 위해 10만원어치의 숟가락을 직접 샀다는 그는 김구라·김국진에 대한 랩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윤종신을 향한 프리스타일 랩까지 즉흥적으로 해낸 그는 맹구 개인기까지 보여줬다. MC들은 “10년 동안 가슴에 뜨거운 게 많은 거니까 되는 거다”라며 서민정의 끼를 극찬했다.

미국에서 갈고 닦은 한국 방송댄스로 ‘찌릿 찌릿’ 시그널을 보냈고, 열정적으로 싸이의 춤까지 췄다. 신현희와김루트의 ‘오빠야’를 부를 때는 서민정의 러블리함이 배가됐다. 그는 “에디킴 씨와 듀엣을 하고 싶다”고 고백을 해 (에디킴)소속사 대표인 윤종신마저 KO 시켰다.

베일에 싸인 남편에 대한 이야기도 공개됐다. ‘거침없이 하이킥’ 캐스팅 직전 만나 1년 연애 후 결혼 이후 방송활동을 접고 미국으로 향했던 서민정은 “왠지 저 사람이랑 결혼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오로지 사랑 때문에 모든 것이 가능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남편을 위해 요리책이 너덜너덜해질 때까지 요리를 했음을 고백해 시선을 모으기도 했다.

‘거침없이 하이킥’의 영화화에 대한 이야기도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정준하는 서민정이 결혼을 하고 미국으로 가는 바람에 영화가 무산됐음이 드러났다. 서민정은 “김병욱 감독님이 같이 하자고 집에 찾아오기도 했었다. (최)민용 오빠도 찾아왔었다”라고 말했다. 서민정은 김병욱 감독이 ‘거침없이 하이킥’ 속 러브라인으로 윤민커플(정일우·서민정)을 정해놨던 과거를 언급하며 “키스 신을 영화에서 보여주고 싶다 하셨었다”고 해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