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함도’, 개봉 첫 날부터 터졌다… 97만 관객 동원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영화 '군함도' 포스터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군함도’ 포스터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군함도'(감독 류승완)가 개봉 첫 날 97만명을 동원했다.

2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26일 개봉한 ‘군함도’의 오프닝 스코어는 97만 516명이다. 누적관객수는 99만 1975명이다.

‘군함도’는 개봉 당일 예매율 70%, 예매 관객수 41만명을 기록했다.

그렇지만 이날 ‘군함도’는 2027개 스크린에서 1만174회 상영된 만큼 ‘독과점’ 논란은 피해갈 수 없을 전망이다.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하시마, 군함 모양을 닮아 군함도라 불림)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황정민·소지섭·송중기·이정현·김수안 등이 출연했다.

박스오피스 2위는 19만5512명을 기록한 ‘슈퍼배드3’가, 3위는 9만6957명을 모은 ‘덩케르크’가 차지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