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미널마인드’ 폭발+납치+살인, 이토록 강렬한 서막 (종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크리미널마인드' 화면 캡쳐

‘크리미널마인드’ 화면 캡쳐

tvN ‘크리미널마인드’가 폭발과 납치, 살인 등 강렬한 사건으로 포문을 열었다.

26일 처음 방송된 ‘크리미널마인드’에서는 국가범죄정보국 범죄행동분석팀 NCI(이하 NCI)와 경찰 김현준(이준기)이 경기서남부 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를 추적했다.

‘크리미널마인드’는 미국 ABC Studio에서 제작한 ‘크리미널마인드’의 한국판이자 범죄자의 입장에서 그들의 심리를 꿰뚫는 프로파일링 기법으로 연쇄살인사건을 해결해나가는 범죄 심리 수사극이다.

이날 방송은 강기형(손현주)이 폭발 사건을 막지 못하는 모습이 먼저 그려졌다. 폭탄을 설치한 범인과 강기형은 두뇌싸움을 벌였다. 강기형은 그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판단했지만, 상사의 잘못된 판단으로 경찰특공대 폭발물 처리반은 그대로 폭탄에 노출됐다. 김현준(이준기)은 눈앞에서 동료를 잃었다. 1년이 지났다. 한 여성이 중고 자동차를 구매하기 위해 한 남성을 만났다. 그 남성은 여성을 데려다준다고 말한 뒤 그대로 납치했다.

NCI 팀은 경찰과 공조 수사에 나섰다. NCI에 대한 불신을 가지고 있는 김현준은 NCI와 별개로 수사에 돌입했다. 김현준은 NCI 하선우(문채원)에게 프로파일링에 대한 강한 불신을 드러냈다. NCI는 프로파일링 결과 네 번째 피해자는 4일 만에 죽는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들에게 남은 건 2일 뿐이었다. 폭발 사건 이후 1년 동안 활동을 하지 않은 강기형은 사건에 복귀하자마자 피해자가 죽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그의 말대로 피해자는 죽은 채 발견됐다. 알고 보니 그는 다섯 번째 피해자였고, 그는 3일 만에 죽음을 맞았다.

또 다른 피해자가 발생했다. 그는 바로 김현준의 여동생 최나영(뉴썬)이었다. 최나영은 김현준에게 운동화를 주기 위해 용의자를 만났고, 그대로 납치됐다. 최나영과 통화했던 김현준은 곧바로 그의 행방을 찾아 나섰다.

NCI는 프로파일링 결과를 토대로 용의자를 찾았고, 유민영(이선빈)을 통해 그를 체포하는데 성공했다. 그렇지만 그의 집에 최나영은 없었다. NCI는 공범이 있다고 판단하고 뒷조사에 돌입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