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정 “‘라디오스타’, 美서 하루에 두 번씩 봐”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라디오스타' 서민정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라디오스타’ 서민정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서민정이 목소리 출연 후 달라진 미국에서의 삶을 전했다.

서민정은 26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지난번 ‘하이킥 특집’ 1탄에 목소리 출연했었다”며 “목소리만 나왔는데 ‘라디오스타’가 인기가 엄청난 것 같다. 10년 동안 갔던 한인 식당 사장님이 반찬을 듬뿍 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서민정은 “미국에선 현지 방송을 아예 틀지 않았다”며 한국 방송을 더 찾게 된다고 털어놨다. 그는 “틀어놓고 듣기만 하는 프로그램이 있고 숨소리까지 듣는 프로그램이 있다”며 “‘라디오스타’는 두 번씩 챙겨보는 프로그램”이라고 말해 MC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김구라는 듣기만 하는 프로그램이 어떤 거냐 캐물었고 서민정은 주저하던 끝에 ‘썰전’이라고 말해 김구라를 당황케 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