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미널마인드’ 이준기, 문채원 불신 “프로파일링 안 믿어”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크리미널마인드' 화면 캡쳐

‘크리미널마인드’ 화면 캡쳐

tvN ‘크리미널마인드’에서 이준기와 문채원이 티격태격 말싸움을 했다.

26일 처음 방송된 ‘크리미널마인드’에서는 국가범죄정보국 범죄행동분석팀 NCI(이하 NCI)와 경찰이 공조 수사를 통해 사라진 여성의 행방을 쫓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경찰특공대 폭발물 처리반으로 NCI에 대한 불신을 가지고 있는 김현준(이준기)은 NCI와 별개로 수사에 돌입했다. NCI 하선우(문채원)와 만난 김현준은 하선우에게 “자기 할 말만 딱딱 하는 스타일이냐”고 물었다. 함께 차를 탄 뒤에도 김현준은 하선우에 대한 불신을 드러냈다.

자신의 행동에 의미를 부여하는 하선우에게 “나는 쓸데없는 프로파일링 안 믿는다”고 말했다. 이에 하선우는 “섬세한 내면을 감추기 위해 더 강한 척 하는 거 아니냐”고 김현준을 분석했다. 김현준은 이에 뒤지지 않고 하선우를 분석한 뒤 “가족하고 무슨 문제가 있냐”라고 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