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 이경규, 밥동무 등장 확신 “없으면 이건 학대”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

JTBC ‘한끼줍쇼’의 이경규와 강호동이 밥동무 등장에 안심했다.

26일 방송된 ‘한끼줍쇼’는 지난주에 이어 일본 특집 2탄으로 구성됐다. 도쿄에 도착한 이경규·강호동은 “오늘은 100% 밥동무가 있다”며 “(없다면) 이건 학대”라고 반발했다.

신주쿠 한인거리를 걷던 이경규·강호동 앞에 가수 산다라 박과 이홍기가 등장했다. 두 사람의 등장에 이경규는 “이제 됐다”며 안심했다. 하지만 산다라 박이 이홍기의 일본어 소개를 설명하지 못하자 이경규는 “야! 잘한다며”라고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