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발+납치’… ‘크리미널마인드’ 강렬한 포문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크리미널마인드'

‘크리미널마인드’ 화면 캡쳐

tvN ‘크리미널마인드’이 폭발과 납치 사건으로 강렬한 포문을 열었다.

26일 처음 방송된 ‘크리미널마인드’에서는 강기형(손현주)이 폭발 사건을 막지 못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경찰특공대 폭발물 처리반이 나섰지만, 결국 폭발은 막지 못했고 김현준(이준기)은 눈앞에서 동료를 잃었다.

1년이 지났다. 한 여성이 자동차를 구매하기 위해 한 남성을 만났다. 그 남성은 여성을 데려다준다고 말한 뒤 그대로 그를 납치했다.

하선우(문채원)는 백산(김영철)에게 “연쇄살인사건의 연장선상으로 보고 검토 중”이라고 보고했다. 백산은 “강 팀장이라면 어땠을까. 이번이 돌아올 수 있는 마지막 기회다”고 말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