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사남’ 신성록, 이소연 앞에 무릎 꿇었다 “며칠만 더 사위 노릇할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죽어야 사는 남자'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죽어야 사는 남자’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죽어야 사는 남자’의 신성록이 이소연 앞에 무릎을 꿇었다.

26일 방송된 ‘죽어야 사는 남자’에서 강호림(신성록)은 퇴근하자마자 이지영B(이소연)의 집을 찾았다. 그는 지영의 집에 들어오자마자 무릎을 꿇고 “자기 아버지(최민수)가 며칠만 더 사위인 척 해주면 안 될까”라고 부탁했다.

지영이 “아직도 사실대로 말 못했느냐”고 타박하자 호림은 “회사 사람들이 다 백작 사위인 줄 안다. 사실을 알면 당신 아버지가 투자금 1000만 달러 모두 가져갈 것이다”고 털어놨다. 지영은 “또 사위 행세 하면서 뭘 받았느냐. 우리가 무슨 사이라도 되는 줄 아는 거냐”고 말으나 호림은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호림이 불륜으로 오해 받으면 안 된다고 말하는 가운데 사이드 파드 알리(최민수) 백작이 호림에게 선물한 스포츠카와 명품 옷들이 지영의 집으로 배달됐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