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사남’ 최민수X강예원, 만취父女 또 다시 악연으로 재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죽어야 사는 남자'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죽어야 사는 남자’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죽어야 사는 남자’ 최민수가 딸 강예원과 극적으로 만났다.

26일 방송된 ‘죽어야 사는 남자’에서는 사이드 파드 알리(최민수)와 이지영A(강예원)이 클럽에서 마주쳤다. 이날 호림(신성록)에 대한 분노로 클럽을 찾은 지영은 호림과 통화 중 먼저 전화를 끊으며 승리감을 느끼고 있었다.

같은 시각 파드는 외국인 여성을 유혹하려 했으나 미란(배해선)의 방해로 성사되지 못했다. 지영과 같이 온 미란은 파드와의 시간을 보내려 지영을 귀가시키려 했으나 만취한 지영은 멋대로 파드의 차에 올랐다.

파드는 “언제부터 저 여자가 여기 있는 거야”라고 물었고 압달라 무함마드 왈리왈라(조태곤)는 “백작께서 저 여성 분을 차에 태우셨다”고 설명했다. 당황한 파드는 “내 스타일 알지 않느냐”며 발끈했다.

결국 파드는 지영A를 파출소 앞에 내려줬다. 마침 술에서 깬 지영A를 파드를 납치범으로 오해하고 머리를 들이받았다. 당사자들을 모르는 부녀상봉이 악연으로 얽힌 것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