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 전영자 “이외수와 이혼하고 싶었다…자식 때문에 참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이외수 부인 전영자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이외수 부인 전영자 / 사진=방송화면 캡처

소설가 이외수의 아내 전영자가 이혼을 생각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26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에서 이외수와 전영자는 신혼 시절 살던 샘밭 마을을 찾아갔다. 그런데 전영자는 신혼 시절 안 좋았던 기억이 떠오른 듯 빨리 집으로 돌아가려 했다.

전영자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이혼을 생각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나 말고 다른 여자를 사랑한다는데 원수 같고 때려주고 싶었다. 그런데 아침에 일어나면 또 잊어버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혼하지 않고 이외수와 계속해서 부부 생활을 이어간 이유를 밝혔다. 전영자는 “엄마는 자기 자신의 목숨보다 귀한 목숨이 있다. 바로 자신의 목숨”이라며 “내가 떠나면 자식들이 계모 손에 클 텐데 그게 너무 싫었다. 그래서 끝까지 버텼다. 결국 (이외수가) 돌아왔다. 내가 이긴 거다”며 미소를 지었다.

한편, 이외수도 ‘살림하는 남자들’ 출연 승낙 전 인터뷰에서 지금껏 행복하게 살았지만 가족들에게 좋은 아버지가 되지 못한 건 후회가 된다고 털어놨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