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 김승현, 딸 자퇴 문제 두고 감정 싸움 “아빠는 맨날 욱해”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살림하는 남자들' 김승현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살림하는 남자들’ 김승현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살림하는 남자들’ 김승현이 딸과 또 언성을 높였다.

26일 방송된 ‘살림하는 남자들’에서 김승현은 딸 수빈의 학교를 방문한 뒤 집으로 돌아와 수빈과 진지한 이야기를 나눴다.

앞서 김승현은 선생님으로부터 수빈이 학교를 그만두고 싶다는 뜻을 내비친 적이 있다는 것을 듣고 놀랐다. 김승현은 수빈에게 왜 자퇴할 생각을 하는지 물었다. 그는 자퇴하면 안 된다는 이유를 설명하다 결국 언성을 높이고 딸을 다그치기 시작했다.

딸 수빈도 감정을 터트렸다. 수빈은 “왜 힘들었는지 얘기를 들어주고 그런 얘기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김승현의 대화 순서가 잘못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왜 자신에게 아무 말도 안했는지 묻는 김승현에게 수빈은 “맨날 욱하니까. 삼촌은 내 입장을 존중해주려고 했다”며 울먹였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