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미래가 창창” 더 이스트라이트, 빠져들 수밖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더이스트라이트,쇼케이스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가 26일 오후 서울 서교동 무브홀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six senses’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갖고 귀여운 포즈를 선보이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막내 (이)우진이가 합류한 뒤 6인 완전체로는 처음으로 나서는 자리라 많이 떨려요. 그만큼 많이 준비했습니다. 더 이스트라이트의 전부를 보여드리고 저희에게 푹 빠지도록 만들어 드릴게요!”

멤버 전원이 10대로 구성돼 ‘영재 밴드’로 이름을 알린 더 이스트라이트 리더 이석철의 각오다. 이석철은 26일 오후 서울 서교동 무므홀에서 미니앨범 1집 ‘식스 센스(six senses)’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시작하며 이렇게 말했다.

그의 포부가 제대로 통했다. 이날 쇼케이스는 밴드의 편견을 깨는 음악과 퍼포먼스, 보는 이들로 하여금 흐뭇한 미소를 짓게 만드는 멤버들의 예능감까지 어우러져 더 이스트라이트의 매력이 100% 발휘된 시간이었다.

쇼케이스의 막이 오르고 포토타임이 시작됐다. 더 이스트라이트에게는 데뷔 후 두 번째 쇼케이스다. 그러나 수많은 취재진 앞에 선 이들은 떨리는 기색도 없이 다양한 포즈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밴드답게 각자 맡고 있는 악기를 활용하는가 하면 윙크나 손 하트 등 애교스러운 동작들을 선보였다.

멤버들의 각양각색 매력도 소개했다. 이승현은 “보는 이들을 기분 좋게 만드는 웃음”을, 이은성은 “매력적인 목소리”를 꼽았다. 정사강은 “막내는 아니지만 막내 같다”면서 “굉장히 활발하고 엔도르핀이 솟아난다. 저와 같이 있으면 행복해진다는 말을 듣는다”고 자랑했다. 김준욱은 “분위기를 달콤하게 만들 수 있다”며 즉석에서 기타 연주를 선보였다. 이석철은 “팀에서 큰형이지만 실제로는 감성적이고 눈물도 많은 ‘어리바리’를 맡고 있다”고 설명했다. 막내 이우진은 “눈웃음이 멋있다”며 웃어 보였다.

더이스트라이트,쇼케이스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가 26일 오후 서울 서교동 무브홀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six senses’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수록곡 ‘기분 좋은 날’ 무대를 선사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신보 수록곡인 ‘기분 좋은 날’과 타이틀곡 ‘아이 갓 유(I Got You)’를 불러 실력도 입증했다. 타이틀곡 ‘아이 갓 유’는 레게 풍의 알앤비 장르 곡이다. 밴드 음악으로서는 새롭다. 보컬 멤버들의 청량한 음색도 돋보였다. 특히 무대에서는 앙증맞은 안무를 곁들여 보는 재미까지 선사했다. 김준욱은 신곡에 대해 “데뷔곡으로는 록 장르를, 지난 활동 곡으로는 트로피컬 장르를 선보였다. 이번에도 새로운 장르에 도전했다. ‘끝이 없는 음악을 하는 그룹’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고 설명했다.

공연을 마친 뒤 이승현은 “많이 긴장했는데 실수하지 않고 마무리해 뿌듯하다”고 밝혔다. 정사강은 “어렸을 때부터 카메라 앞애서 공연하는 가수들이 부러웠는데 지금 멤버들과 함께 그 꿈을 이루게 돼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이날 쇼케이스는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최연소 참가자로 얼굴을 알린 이우진이 정식 멤버로 합류한 뒤 6인조로 한 무대에 서는 첫 자리였다. 이은성은 “연습할 때 우진이가 우리를 정말 사랑한다는 것을 느꼈다”며 이우진의 합류로 팀이 한층 새로워지고 분위기가 밝아졌다고 자랑했다. 이우진 역시 “같이 연습했던 형들과 데뷔할 수 있어 영광”이라며 “형들이 한 명도 빠짐없이 많이들 챙겨주고 도와줬다. 앞으로 다 같이 재미있게, 열심히 활동하고 싶다”고 말했다.

“더 이스트라이트는 미래가 창창하기 때문에 하고 싶은 것도 많고 할 일도 많아요. 우리끼리 ‘다음이 기대되는 밴드’, 줄여서 ‘담기밴’이라고 부르는데 우리의 음악으로 행복을 드리고 싶습니다!”

더이스트라이트,쇼케이스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가 26일 오후 서울 서교동 무브홀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six senses’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어 타이틀곡 ‘아이 갓 유(I Got You)’ 를 선보이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