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서유기4’ 강호동X이수근, 웃긴 요괴 옆에 또 웃긴 요괴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tvN '신서유기4'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신서유기4’ 방송화면 캡처

강호동과 이수근이 기상천외한 예능감으로 tvN ‘신서유기4’를 이끌고 있다.

지난 25일 방송된 tvN ‘신서유기4’는 새로운 캐릭터를 맡아 여행을 이어가는 멤버들의 이야기를 다뤘다. 2부 시작과 함께 멤버들에게는 ‘밥그릇 뽑기’로 캐릭터를 교체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다. 강호동은 손오공, 이수근은 피콜로에 두 번 연속 당첨됐다. 하지만 이수근은 송민호와 캐릭터 교환에 성공하며 새 캐릭터 크리링을 맡게 됐다.

각자 새롭게 맡게 된 캐릭터에 만족감을 드러낸 이들은 이동하는 차 안에서도 특유의 흥겨움을 발휘했다. 강호동은 가발 하나만 착용했을 뿐인데도 남다른 존재감을 뽐냈고 이수근은 MC주지로 변신해 이른바 ‘불경 래퍼’로 흥을 돋웠다.

새로운 목적지인 사파로 향하는 야간열차에 오른 멤버들은 ‘오리엔트 특급 살인사건’이라는 새로운 유형의 추리게임을 시작했다. 강호동은 수학 문제를 풀어 자물쇠의 비밀번호를 맞춰야 하는 ‘범인 친구의 방’ 앞에서 일일이 자물쇠의 숫자들을 하나씩 돌려보며 결국 자물쇠를 열었다. 이수근은 갈고 닦은 실력으로 수도 퀴즈를 한 번에 맞히는 활약을 펼쳤다.

멤버들이 찾은 힌트의 조각들이 모두 규현을 가리키자 강호동은 제작진이 그렇게 쉽게 힌트를 줄 리 없다며 고차원적인 추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수근은 그런 주장을 펼치는 강호동이 범인이라 확신했고 다른 멤버들 또한 강호동을 범인으로 의심하며 진범인 규현을 놓쳤다.

강호동과 이수근은 예측 불가능한 예능 센스로 콤비 플레이를 이어가며 ‘신서유기4’를 이끌고 있다. 두 사람이 앞으로의 여행에서 또 어떤 유쾌함을 선사할지 관심이 쏠린다.

‘신서유기4’는 매주 화요일 오후 9시30분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