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X김윤석X박해일 ‘남한산성’, 오는 9월 개봉 확정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남한산성' 예고편 화면 캡쳐

‘남한산성’ 예고편 화면 캡쳐

영화 ‘남산산성'(감독 황동혁)이 9월 개봉을 확정했다.

‘남한산성’은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에서 조선의 운명이 걸린 가장 치열했던 47일 간의 이야기를 그렸다. 70만 부가 팔린 김훈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가 원작이다. 영화 ‘도가니’ ‘수상한 그녀’의 황동혁 감독이 연출하고 연기파 배우 이병헌·김윤석·박해일·고수·박희순·조우진이 출연한다.

26일 공개된 ‘남한산성’ 티저 예고편에는 청나라 군사의 공격을 피해 임금과 조정이 남한산성으로 급히 피난하는 긴박한 상황이 펼쳐진다.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남한산성에서 같은 충심을 지녔지만 다른 신념으로 맞서는 최명길(이병헌)과 김상헌(김윤석)의 줄다리기가 팽팽하다.

최명길은 “오랑캐의 발 밑을 기어서라도 죽음은 견딜 수 없고 치욕은 견딜 수 있는 것이옵니다”라며 나라와 백성을 위해 치욕을 견디고 청과의 화친을 도모하려 한다. 반면 김상헌은 “한 나라의 군왕이 어찌 만 백성이 보는 앞에서 치욕스러운 삶을 구걸하려 하시옵니까”라며 나라와 백성을 위해 청에 맞서 싸우기를 주청한다. 최명길과 김상헌은 각각 이병헌과 김윤석이라는 ‘베테랑’ 배우들을 통해 생생하게 살아날 전망이다.

다른 연기파 배우들의 강렬한 존재감도 영화에 대한 관심을 증폭시킨다. 첨예하게 맞서는 대신들의 의견 충돌을 보며 번민하는 인조 역의 박해일, 추위와 배고픔 속에서도 묵묵히 자신의 일을 해나가는 대장장이 날쇠 역의 고수, 남한산성의 방어를 책임지는 수어사 이시백 역의 박희순 등의 면면이 쟁쟁하다.

5개월 간의 치열했던 로케이션 촬영을 통해 완성된 혹한 속 남한산성의 모습도 생생한 볼거리로서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