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수경, 27년 만의 콘서트서 신곡 무대 최초 공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양수경 콘서트 '초대' 포스터

사진=양수경 콘서트 ‘초대’ 포스터

가수 양수경이 27년 만의 콘서트에서 신곡을 공개한다.

양수경의 소속사 오스카이엔티 관계자는 “오는 9월 9~10일 이화여대 삼성홀에서 27년 만에 단독 콘서트를 갖는 양수경이 팬들 앞에서 처음으로 신곡을 부를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이날 공개되는 신곡은 이번 콘서트의 음악감독을 맡은 하광훈의 곡으로, 현재 녹음 막바지 단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8월말 음원 사이트를 통해 먼저 공개될 예정이다.

소속사에 따르면 콘서트 티켓 예매가 시작되자마자 팬카페 회원들은 물론 평소 그의 공연을 기다렸던 팬들이 관람권을 앞다퉈 사면서 매진이 임박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지난 17일 콘서트 티켓 예매가 시작된 이후 현재까지 약 80% 판매됐다. 이 속도라면 조만간 매진될 수 있다”며 “지난해 컴백 이후 콘서트 무대를 꿈꿔왔던 양수경과 그의 공연을 기다려온 많은 팬들에게 이번 콘서트가 아주 뜻깊은 선물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양수경의 단독 콘서트 ‘초대’는 오는 9월 9일 오후 7시, 10일 오후 5시 이화여대 삼성홀에서 120분간 펼쳐진다. 양수경은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색다른 모습들을 팬들에게 보여주겠다는 계획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