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2017’ 김진우, 탄탄하고 강렬한 신예의 등장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학교 2017' 김진우 /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학교 2017’ 김진우 /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KBS2 월화드라마 ‘학교 2017’의 김진우가 주요 사건의 중심 인물로 열연을 펼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학교 2017’ 4회에서 라은호(김세정)는 절친했던 현태운(김정현)과 송대휘(장동윤)가 서로 헐뜯는 앙숙으로 변하게 된 사건의 내막을 알게 됐다. 그 사건에 자신도 얽혀있다는 사실을 알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사건은 1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현태운은 임중기(김진우)와 함께 오토바이를 타고 거침없이 질주했다. 차선을 넘나들며 폭주 운전을 하던 두 사람은 운전 부주의로 도로 한가운데 넘어지고 말았다. 이때 두 사람을 피하려던 버스가 공사현장을 들이받는 사고로 이어졌다. 버스를 발견한 임중기는 피가 뚝뚝 떨어지는 아픈 몸을 이끌고 버스로 달려가 승객들을 구했다. 임중기가 마지막으로 구했던 승객이 바로 라은호였다.

넘어진 오토바이에 다리가 낀 현태운은 아무리 몸부림을 쳐도 움직일 수 없었다. 그 순간 버스에서 불길이 번졌고 이를 본 현태운은 임중기의 이름을 울부짖으며 나오라고 소리쳤지만 이미 때는 늦었다. 버스는 폭발했고 승객을 구하러 버스에 뛰어든 임중기의 뒷모습이 현태운이 본 그의 마지막 모습이었다.

송대휘가 시험을 핑계로 임중기의 발인식에 참석하지 않으면서 현태운과의 사이는 걷잡을 수 없이 악화됐다. 현태운은 임중기가 세상을 떠난 이후 절친 송대휘 뿐만 아니라 아버지 현강우(이종원)와도 사이가 틀어졌다.

현강우는 아들은 물론 자신에게도 조금의 흠집이 생기지 않도록 임중기에 모든 책임과 누명이 씌웠다. 현강우에 의해 해당 교통사고의 가해자는 두 명이 아닌 한 명으로 조작됐다. 기사 어디에도 현태운의 이름은 없었고 ‘퇴근길 버스 참사의 주범은 자퇴생’이라는 자극적인 기사로 고인의 죽음을 욕되게 했다. 임중기가 죽는 순간까지도 승객들을 구했다는 내용은 없었다. 오히려 임중기가 ‘자퇴생’임을 강조하며 사고를 일으키는 문제아 취급을 했다. 해당 기사는 송대휘와 현태운 두 사람의 불화 원인 중 하나이기도 했다. 이 모든 것이 아버지 현강우의 돈과 권력으로 움직여졌다는 사실은 안 현태운은 죄책감에 괴로워하며 아버지에게 반항적인 모습으로 일관했다.

이처럼 이날 교통사고의 내막이 공개되면서 시청자의 궁금증이 해소됐다. 특히 드라마 주역 3인방 현태운, 송대휘, 라은호의 얽히고설킨 그 운명의 실타래의 시발점인 교통사고 장면에 등장한 김진우는 섬세한 표정과 눈빛 연기로 긴박한 상황을 묘사해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몰입을 도왔다.

김진우는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소속 배우로 지난해 SBS 단막극 ‘퍽’, KBS 단막극 ‘전설의 셔틀’, OCN ‘뱀파이어탐정’, KBS ‘페이지터너’, 영화 ‘인천상륙작전’ 등 TV와 스크린을 넘나들었다. 다채로운 캐릭터를 소화하며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줬다.

올해 상반기 방영된 MBC 일일드라마 ‘행복을 주는 사람’과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 등에서도 꾸준히 활동하며 2017년 눈여겨볼 만한 신예로 주목받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