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훈 소속사’ 스탤리온엔터, 모델·패션마케팅사 설립…모델테이너 15명 영입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제공=에이코닉

사진제공=에이코닉

배우 성훈의 소속사 스탤리온엔터테인트에서 모델&패션 마케팅 회사 에이코닉(A.CONIC)을 설립해 모델 주원대, 한지안, 최민홍, 변준서 등을 영입했다.

스탤리온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6일 “모기업인 대형유통업체 오렌지팩토리와 함께 에이코닉(A.CONIC)을 설립해 영향력 있는 모델테이너 총 15명과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특히 온스타일 ‘데블스런웨이’로 화제를 모으며 브랜드 사업과 음원 발표, MC 등 다방면으로 활동 하고 있는 주원대와 ‘도슈코 가이즈앤걸즈’로 다양한 끼를 선보였던 한지안이 포함돼 있어 눈길을 끈다.

또 해외에서 활발히 모델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최민홍, 변준서, 유준, 이돈성, 황대범 등이 에이코닉(A.CONIC)에 새로운 둥지를 틀었다.

에이코닉(A.CONIC)은 콘텐츠 기획, 캐릭터 사업, 브랜드 컨설팅회사인 스탤리온C&M의 자회사로 YG케이플러스·씨제스모델에디션 등에서 홍보마케팅을 이끈 김혁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김혁 대표는 “미디어 활성화로 인해 다재다능한 모델테이너가 대중에게 사랑 받는다”며 “그들의 재능이 빛을 발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방송, 예술 문화 등 다방면의 활동을 위해서는 소통이 중요하다. 모델테이너들과의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아이디어를 내고 함께 콘텐츠를 만들어가면서 그들의 열정이 담긴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