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보고서’ 권현빈 “첫 아프리카 여행, 설레기도 하고 무섭기도 하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권현빈/사진=온스타일 '떠나보고서'

권현빈/사진=온스타일 ‘떠나보고서’

온스타일 여행 프로그램 ‘떠나보고서’에서 처음으로 혼자 여행을 떠나는 모델 권현빈이 “굉장히 설렌다”고 소감을 밝혔다.

‘떠나보고서’는 ‘100만원으로 어디까지 가봤니’를 주요 콘셉트로 출연진이 한도 100만원 안에서 직접 혼자 여행을 계획한다. 모델 권현빈과 배우 지수가 출연을 확정 지었으며 권현빈은 아프리카, 지수는 남미 여행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100만원 예산으로는 쉽게 생각하지 못했을 의외의 여행지 선정부터 현지에서 사용할 수 있는 가성비 좋은 여행팁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본 방송에 앞서 공개된 속마음 인터뷰 영상 속 권현빈은 여행을 앞두고 설렘으로 가득차 있어 눈길을 끈다. 먼저 혼자 여행을 떠나게 된 소감을 묻자 “21년만의 첫 여행이다. 굉장히 많이 설레고 약간은 무섭기도 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아프리카로 떠나게 된 계기로는 “넓게 펼쳐진 공허한 곳과 하마, 사자와 같은 큰 동물들을 보고 싶었다”고 순수한 답변을 내놓았다. 특히 반드시 가져가야 할 짐으로 사진을 찍기 위한 핸드폰을 꼽으며 모델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본격 아프리카에서 살아남기에 도전한다. 정말 인생에서 기억에 남을 수 있도록 재미있게 보내겠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권현빈이 아프리카 케냐로 여행을 떠났다. 아프리카를 여행하는 동안 네이버 V앱 ONSTYLE & OLIVE 채널과 권현빈의 SNS를 통해 근황을 전하고 소통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떠나보고서’는 오는 8월 8일을 시작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2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