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크리스티안 “한국, 멕시코가 인정한 라틴민족”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크리스티안/사진=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크리스티안/사진=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크리스티안이 “한국은 동양의 라틴민족”이라고 말했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크리스티안의 친구들이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해 여행하는 이야기가 공개된다.

크리스티안은 자신과 어린 시절을 함께 보낸 멕시코 친구들을 한국으로 초대해 오랜만에 만난다는 사실에 잔뜩 설레어했다. 계획 없이 여행을 시작하는 친구들을 모습에도 “멕시코 사람들은 여유가 넘친다. 그래서 즉흥적이다”라며 감싸기 바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어디서나 때를 가리지 않고 끼를 방출하며 넘치는 흥을 주체하지 못 하는 친구들의 모습에 “내 친구들 미친 거 아니야?!”라고 소리쳤다. 이어 “길거리에서 춤추고 즐기는 행동들을 멕시코에서는 해도 되지만 한국에서 해도 되나 싶을 정도라 걱정되고 부끄럽다”며 심경을 표했다.

또 크리스티안은 자신의 한국 첫 방문 당시의 소감을 “가히 충격적이었다”고 강렬하게 표현했다. 그는 “처음 한국에 왔을 때 한국 사람들이 노래방에서 노는 모습을 보고 충격받았다”며 “노래를 부르면서 춤을 추고 거기에 테이블 위까지 올라간 모습이 너무 충격적이었다”고 덧붙였다.

크리스티안은 한국을 멕시코가 인정한 ‘동양의 라틴민족’이라고 칭하며 멕시코와 노는 모습이 아주 비슷하다고 말햇다. 이에 MC 김준현이 “너 누구랑 놀았니?”라고 물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오는 27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