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산범’, 충무로 베테랑 제작진이 뭉쳤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장산범' 메인포스터 / 사진=NEW 제공

‘장산범’ 메인포스터 / 사진=NEW 제공

약 5000만 관객을 사로잡은 흥행 영화들의 제작진들이 영화 ‘장산범'(감독 허정) 제작에 참여했다. ‘숨바꼭질’ 김일연 촬영 감독, ‘고지전’ 김민재 조명 감독, ‘더 킹’ ‘아가씨’ 김석원 사운드 디자이너, ‘숨바꼭질’ ‘베를린’ 전수아 미술 감독이 그 주인공이다.

‘장산범’은 목소리를 흉내 내 사람을 홀린다는 장산범을 둘러싸고 한 가족에게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약 560만명의 관객을 사로잡은 ‘숨바꼭질’의 김일연 촬영 감독은 섬세하고 긴장감 넘치는 구도를 통해 위태로운 인물들의 감정을 담아냈다. 약 295만 관객을 동원한 ‘고지전’ 김민재 조명 감독은 영화의 주요 배경이 되는 집과 동굴 등 장소마다 인물들이 느끼는 감정을 빛을 통해 세밀하게 표현해내 관객들의 몰입도를 높일 예정이다.

약 530만 관객과 430만 관객의 ‘더 킹’ ‘아가씨’의 김석원 사운드 디자이너는 극강의 사운드 스릴을 통해 청각에 집중했다. 김 디자이너는 “심리로 들려오는 소리들을 위해 ADR(Automatic Dialogue Replacement·영화의 이미지에 맞게 대사나 동선의 호흡을 재녹음하는 것)이 많았다. 다른 영화의 5배 이상의 ADR을 진행한 것 같다”라고 밝혔다.

약 716만 관객을 모은 ‘베를린’의 전수아 미술 감독은 인물의 고립된 감정을 극대화시킨 미장센(장면 연출)을 통해 등장 인물들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감정이 관객들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초점을 두었다. 전 감독은 “’숨바꼭질’은 삭막한 현실을 공간으로 보여줘야 하는 작품이었다면 ‘장산범’은 인물의 내면적인 시점을 통해 긴장감이 표현할 수 있도록 다소 몽환적인 요소를 더했다”고 설명했다.

‘장산범’은 오는 8월 17일 개봉.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