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베트남 합작영화 ‘걸 프롬 예스터데이’, 흥행 청신호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걸 프롬 예스터데이' 메인포스터

‘걸 프롬 예스터데이’ 메인포스터

CJ E&M의 7번째 한국-베트남 합작 영화 ‘걸 프롬 예스터데이'(The Girl From Yesterday)가 베트남 박스오피스를 흔들고 있다.

CJ E&M은 26일 “베트남에서 지난 21일 개봉한 ‘걸 프롬 예스터데이’가 24일 기준 박스오피스 매출 132만 달러를 돌파하며 개봉 주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며 “같은 날 개봉한 할리우드 대작 ‘덩케르크’를 비롯해 ‘스파이더맨: 홈커밍’ ‘혹성탈출: 종의 전쟁’등을 제친 결과라는 점에서 앞으로의 흥행세가 더욱 기대된다”고 밝혔다.

CJ E&M은 베트남 자국 영화 박스오피스 톱10 안에 2편의 자사 영화를 진입시켰다. 2015년 12월에 개봉한 ‘내가 니 할매다'(베트남판 수상한 그녀)가 역대 로컬 영화 박스오피스 2위, 2014년 12월 개봉한 코미디 영화 ‘마이가 결정할게2’가 역대 로컬 영화 박스오피스 3위에 올라있다. 이번에 개봉한 ‘걸 프롬 예스터데이’까지 흥행에 성공할 경우, 지금까지 제작한 7편의 한-베 합작영화 중 3편을 성공시키는 셈이 된다.

입소문과 재관람 열풍으로 장기 흥행을 예고하고 있는 ‘걸 프롬 예스터데이’는 공전의 히트를 기록했던 ‘내가 니 할매다’의 감독 판 지아 냣 린(Phan Gia Nhat Linh)과 두 주연 배우 응오 끼엔 후이(Ngo Kien Huy), 미우 레(Miu Le)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동명의 베스트셀러(1989년 작)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80~90년대를 배경으로 한 순수하고 싱그러운 첫 사랑 이야기를 담고 있다. 추억을 불러일으키는 음악, 공간, 소품 등을 통해 기성 세대의 노스탤지어를 자극하면서도 첫사랑이라는 소재로 세대불문 보편성을 확보했다는 평가다. 최근 ‘걸 프롬 예스터데이’는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도 상영돼 한국 관객들과 만났다.

베트남 주요 일간지 뚜오이 쩨(Tuoi tre)는 “’걸 프롬 예스터데이’는 70~80년대생 관객들이 주고 받았던 달콤한 러브레터 같은 영화”라며 “훌륭한 스토리텔링, 두 아역의 멋진 연기와 관객들의 감정을 끌어내는 작품으로 기다릴만한 가치가 있는 영화였다”고 찬사를 보냈다. 대형 온라인 매체 징(Zing)은 “이 영화의 가장 큰 장점은 70~80년생 관객들에게 친숙한 순수한 분위기를 성공적으로 그려냈다는 것”이라며 “첫 장면부터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 잡은 수준 높은 베트남 영화”라는 극찬을 했다.

CJ E&M 영화사업부문 임명균 해외사업본부장은 “CJ E&M이 진출한 해외 영화 시장 중 베트남에서의 합작영화 편수가 가장 많다. 그만큼 현지 영화시장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졌다는 뜻”이라며 “‘걸 프롬 예스터데이’의 경우 ‘내가 니 할매다’에서 손발을 맞췄던 제작진과의 재회라는 점, 개봉 전 OST를 먼저 공개하는 등 파격적인 마케팅 시도를 통해 입소문을 불러 일으키며 개봉 주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현재 CJ E&M이 베트남 영화 시장에 공을 들이고 있는 이유가 있다. 베트남은 경제 성장에 기반한 문화산업의 발전 가능성이 매우 높은 국가로 평가 받고 있기 때문이다. 전체 인구 1억명 중 약 60%가 30대 미만의 젊은 층으로 구성돼 있다. 영화 시장 성장률은 연평균 35%에 이른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