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어진, 웹드라마 ‘상사세끼’ 주연 캐스팅… 직장인 애환 그린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상사세끼' 포스터

‘상사세끼’ 포스터

‘신예’ 주어진이 JTBC 웹드라마 ‘상사세끼’(극본 홍혜연 권은경, 연출 홍혜연)의 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상사세끼’는 지친 하루를 보내는 직장인들의 애환을 요리로 재기 발랄하게 그려낸 웹드라마다.

주어진이 맡은 2년 차 직장인 고독남은 매일 저녁 직장 상사를 떠올리며 분노의 요리를 한다. 부하 직원에게 일을 미루는 과장의 목을 대신해 닭 모가지를 자르고, 공을 가로채는 대리의 정강이 대신 마늘을 까는 등 퇴근 후 언제나 화끈하고 맛 있는 저녁 밥상을 준비한다.

홍혜연 PD는 “직장인들의 속을 시원하게 긁어 줄 수 있는 유쾌하고 통쾌한 드라마를 만들고 싶었다”며 “고독남이 소심한 방법이지만 상사에게 시원하게 복수하는 모습을 통해 시청자들이 위로와 대리만족을 느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JTBC 디지털 스튜디오 제작진은 “주어진의 자연스럽고 정형화되지 않은 연기와 얼굴에서 묻어 나오는 차가운 덤덤함이 고독남 캐릭터와 잘 어울려 캐스팅했다”며 “아직 신인 배우이지만 대본에 나와 있지 않은 감정이나 행동까지 섬세하게 연기를 해줘 굉장히 센스 있는 배우라는 생각이 든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주어진은 “첫 촬영 때를 대비해서 요리 연습을 굉장히 많이 했더니 꿈에서도 오므라이스를 만들었다”며 “시청자들이 고독남 캐릭터에 공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상사세끼’ 첫 회는 26일 오후 5시 네이버TV, 페이스북, 유튜브의 ‘스튜디오 룰루랄라(studio lululala)’ 채널에서 방영된다.

주어진은 삼성 갤럭시, 시럽 등의 광고 모델로도 활동 중이다. 지난해 ‘케이 모델 어워즈(K-MODEL AWARDS)’에서 패션모델 신인상을 수상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