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전혜빈, 거침없는 사이다 매력…볼수록 진국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조작'에서 오유경 역을 맡은 전혜빈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조작’에서 오유경 역을 맡은 전혜빈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새 월화드라마 ‘조작’의 전혜빈이 속 시원한 활약을 펼쳤다.

전혜빈은 ‘조작'(극본 김현정, 연출 이정흠)에서 노련미 넘치는 대한일보 대표 사진기자이자 아이를 키우는 워킹맘 오유경 역을 맡았다. 탐사보도 전문 스플래시팀의 일원으로서 활약하다 회사 내 입지를 잃어버린 이석민(유준상)의 옆을 지키며 살림꾼처럼 나서주곤 한다.

지난 25일 방송에서 오유경(전혜빈)은 이석민(유준상)에게 굴욕을 준 후배 기자를 응징했다. 스플래시팀장이었던 석민이 어린 후배에게 무시당하는 광경을 본 유경은 우렁찬 방귀 소리를 내며 등장했다. 이어 유경은 석민을 무시하는 후배에게 “니가 27개월 된 생명체 키우며 사다리 타야 하는 엄마의 맘을 아니? 기저귀 갈다 현장 뛰어나가느라 축적되어 온 나의 이 고단한 장 상태를 니가 이해를 하느냐고, 인마!!”라며 정강이를 세게 걷어찼다. 이어 “너 이제부터 사진팀 배정 받을 생각 말고 그냥 폰으로 찍고 다녀. 위아래 모르는 것들은 그래도 싸. 그런 취급당하는 게 정석이야”라고 돌직구를 날리며 시끄러웠던 현장을 단숨에 정리했다.

이날 방송에서 전혜빈은 짜릿한 통쾌함을 선사했다. 카리스마와 능청스러움을 오가는 표정 연기는 장면에 생동감을 불어 넣으며 극을 흥미진진하게 만들었다. 전혜빈은 말투와 작은 손동작까지 세밀한 연기로 매력 만점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특히 취재현장을 누비는 사진기자인 점을 고려해 수수한 메이크업에 질끈 묶은 머리, 캐주얼한 의상과 운동화 등 머리부터 발끝까지 달라진 이미지로 눈길을 끌었다.

전혜빈이 출연하는 ‘조작’은 매주 월·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