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남궁민, “난 특급 기레기니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남궁민 / 사진=SBS '조작' 방송화면 캡처

남궁민 / 사진=SBS ‘조작’ 방송화면 캡처

SBS 월화드라마 ‘조작’의 남궁민이 자신은 ‘특급 기레기’라고 말했다.

25일 방송된 ‘조작’에서 한무영(남궁민)이 양동식(조희봉)과 대화를 나눈 후 “난 특급 기레기니까”라며 혼잣말을 했다.

앞서 한무영은 양동식을 찾아가 특종을 물어왔다고 말했다. 그러나 양동식의 반응은 회의적이었다.

그러자 한무영은 “우리가 아무리 기레기라도 이런 강력 범죄를 못 본척 하면 안되는 거야”라고 외쳤다.

이어 “우리 사훈이 뭐에요? 무조건 돈되는 기사만 쓴다. 반론이 허용되지 않는 모호한 기사만 쓴다. 기자보다는 요만큼이라도 나은 기레기가 된다”라고 덧붙였다.

양동식은 등을 돌려 돌아갔다. 그러자 한무영은 “검찰이 정의 구현을 한다고? 어디서 듣도 보도 못한 말을 하시나. 난 특급 기레기니까”라며 독백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