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유준상, “내 캐릭터가 책임감 가진 길잡이 됐으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SBS '조작' 유준상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SBS ‘조작’ 유준상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SBS 월화드라마 ‘조작’에서 유준상이 자신이 연기하는 캐릭터가 하나의 길잡이가 됐으면 좋겠다는 바램을 전했다.

유준상은 소속사 나무엑터스를 통해 “‘조작’의 이석민이 책임감을 가진 길잡이가 됐으면 한다”고 25일 밝혔다.

유준상은 2015년 SBS 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에 비리의 온상의 로펌 ‘한송’의 대표 한정호 역으로 출연한 적이 있다.

유준상은 “사실 한정호 같이 후안무치한 인물이 사랑 받아서 혼란스럽기도 했다. 평범한 얼굴로 아무렇지 않게 우리를 현혹하려 드는 그런 인간의 노림수에 걸려들지 말고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한다고 생각했다. ‘조작’의 석민이가 그런 책임감을 가진 길잡이가 됐음 한다”고 말했다.

유준상이 연기하는 이석민은 극중 자신을 돌아보고 반성할 줄 아는 정의로운 기자다.

‘조작’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